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생존자 반드시 구해야"…세월호 침몰 3일째 애타는 가족들
안병용 기자 | 승인 2014.04.18 09:25|(0호)

"생존자는 반드시 있습니다. 꼭 구조해야 합니다."

전남 진도 앞바다 여객선 침몰 3일째인 18일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밤새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온 몸을 맞으며 낭보를 기다리던 실종자 가족들은 시신이 항구에 도착할 때마다 억장이 무너졌다.

또 구조작업에 투입됐다 항으로 돌아온 구조요원들과 경찰의 말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애타는 마음으로 상황을 지켜봤다.

이날 오전 6시20분께 관계당국의 허술한 구조작업과 무성의한 태도 등을 질타하며 집단 항의했다. 이들은 응급환자가 발생해 119에 도움을 요청했는데 '관계자에게 먼저 연락하라' 대답을 듣고 난 뒤에 "관계자는 나오라"며 구호를 외쳤다.

   
▲ 전남 진도 앞바다 여객선 침몰 사고 사흘째인 18일 오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아들, 딸 살려내라, 관계자 나와라"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날부터 오전 7시 현재까지 좋지 않은 기상 여건을 원망이라도 하듯 하늘과 바다를 한참이나 바라봤다.

이날 새벽부터 사망자들이 속속 인양되는 안타까운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고 있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무사귀환을 바라며 희망의 끈을 절대 놓지 않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두 손 모아 기도하며 무사히 돌아오길 간절히 기도했다. 또 삼삼오오 모여 의견을 나누며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또 매서운 바다 바람과 한없이 내리는 비 때문에 이가 덜덜 떨릴 정도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실종자 가족들은 간이 천막에서 담요만 덮은 채 쪽잠을 청하기도 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실종자들의 생사를 걱정하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팽목항에서 대기 중인 경찰과 119구급대원, 자원봉사자들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사고 발생 3일째에도 실종자들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아 가족들의 안타까움이 커져가고 있지만 팽목항에서는 전원 무사귀환을 바라는 가족들의 간절한 소망과 잠수요원들을 태운 해경 경비정이 출항을 앞두고 있다.

   
▲ 17일 밤 경기 안산 단원고 운동장에서 1,3학년 재학생과 실종학생 친구 등 1000여명이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문구를 들고 침묵하고 있다.

안병용 기자  byahn@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인기뉴스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