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KT 차기 회장,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 확정
전혜선 기자 | 승인 2013.12.17 09:52|(0호)

KT CEO 추천위원회는 16일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을 차기 회장으로 낙점했다.

황창규 차기 KT 회장은 내년 1월께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으로 회장에 임명될 예정이다. KT의 최대 주주가 국민연금인 만큼 황 회장 내정자는 무리 없이 의결을 통과해 회장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추천위는 서울 서초사옥에서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4시간 동안 권오철 SK하이닉스 고문(전 하이닉스반도체 사장), 김동수 법무법인 광장 고문(전 정보통신부 차관), 임주환 고려대 세종캠퍼스 객원교수(전 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황창규 성균관대 석좌교수(전 삼성전자 기술총괄 사장) 4명에 대해 가나다순으로 면접을 실시했다.

이후 1시간 정도 사외이사들의 토론을 마치고 최종으로 황창규 전 사장을 KT 회장으로 내정했다.

황창규 사장은 "반도체 집적도는 1년에 두 배씩 늘어난다"는 메모리 신성장론, 이른바 '황의 법칙'을 발표하면서 반도체 분야의 권위자로 자리 잡은 인물이다.

서울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메사추세츠주립대 전기과 박사학위를 수여한 황 사장은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책임연구원 생활을 시작으로 미국 인텔의 자문을 맡기도 했다.

1989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황 사장은 이후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 이사직을 역임하며 삼성전자 반도체 신화를 직접 창조해 왔다. 특히 D램 분야에서 확고한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하는 데는 황 사장의 역할이 컸다는 평이다.

그는 2010년 지식경제R&D 전략기획단 단장을 맡았으며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동향으로 알려졌다.

전혜선 기자  ability0215@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502~3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0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