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기밀 누설' 국정원 前직원 1명 소환
전혜선 기자 | 승인 2013.05.13 13:57|(0호)

국가정보원 정치 개입 의혹 등의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부장검사)은 13일 직무상 기밀을 누설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국정원 직원 정모씨를 소환했다.

정씨는 지난해 대선 직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강조 말씀' 문건과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들의 인터넷 댓글 활동 등 직무상 기밀을 국정원에서 퇴직한 김모씨를 통해 민주당 측에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한 정씨를 상대로 국정원 기밀을 누설한 경위와 배경, 유출 기밀의 내용과 성격 등에 대해 추궁하고 있다.

정씨는 대선 당시 심리정보국 소속은 아니었지만 심리정보국의 조직 편제와 활동내용 등을 국정원에서 퇴직한 김씨에게 전달했고,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예비후보로 활동했던 김씨는 이를 민주당에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장모씨가 관여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정씨와 김씨 등 3명의 자택과 승용차 압수수색을 통해 국정원 업무관련 문건과 메모, 개인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국정원은 정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파면하고, 정씨와 김씨를 국가정보원직원법 및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검찰은 정씨에 대한 조사결과를 검토한 뒤 이번 주중에 김씨와 장씨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씨를 상대로 유출 경위나 단계를 조사하고 있다"며 "필요하면 정씨를 한 번 정도는 더 부를 수 있지만 (재소환 여부는)조사 해봐야 알 수 있다. 장씨와 김씨 중 누구를 먼저 부를지는 오늘 조사를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국정원 옛 심리정보국 직원 김모(29·여)씨를 불법 감금한 사건과 관련, 경찰에 수사기록을 제출토록 지시했다.

검찰은 사건 기록을 검토한 뒤 관련자 소환 대상과 시기 등을 수사지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지난해 12월11일 국정원 직원이 문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린다는 제보를 받고 김씨의 오피스텔을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등과 함께 찾아갔다.

이에 새누리당은 여직원이 불법 감금당했다며 지난해 12월14일 정세균 의원 등 민주당 관계자 11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검찰은 대선 직전 국가정보원 여직원 김모(29)씨의 아이디(ID)로 '오늘의 유머' 등의 사이트에 댓글을 올린 일반인 이모(42)씨를 이달 초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를 지난 2일과 6일 두차례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댓글을 올린 경위와 댓글 관련 지시나 대가를 받았는지 여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혜선 기자  ability0215@mjknews.com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