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공신력의 몰락
명색이 반듯한 정부인 데도 어쩌면 이럴 수가 있는지 답답하다 못해 분통이 터진다. 국무총리가 두 명이나 중도 탈락하고 여기에 더해서 부...
박상병  |  2014-08-01 11:41
라인
그래도 한국 민주주의는 전진한다
민주화 이후 국무총리 지명자의 역사관을 놓고 국민여론이 이렇게 폭발한 적은 없었다. 대체로 부동산투기 의혹이나 병역비리 또는 논문표절등...
박상병  |  2014-07-16 14:54
라인
안보라인의 문민 통제가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의 인적쇄신 드라이브가 여전히 진행형이다. 과연 그 끝이 어디까지 인지 아직은 가늠하기 쉽지 않지만, 최소한의 ‘쇄신’ 수...
정경NEWS  |  2014-06-11 17:55
라인
리더의 자질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리더의 자질에 대해 거듭 생각케 한다. 하나의 구성체에서 리더가 갖는 위상은 거의 절대적이라는 사실을 세월호 참사...
정경NEWS  |  2014-05-14 13:57
라인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이젠 출구를 찾자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사건 파문이 말 그대로 점입가경이다. 지난 대선 때부터 불거졌던 온갖 의혹들이 벌서 1년째 계속되고 있다. 단순...
정경NEWS  |  2013-12-02 11:57
라인
국정운영, 대혁신이 필요하다
정말 지루하다. 박근혜 정부 8개월 째를 넘기고 있지만 아직도 우리는 지난 대선 프레임에 갇혀 있다. 여야가 서로 싸우는 이슈나 논리,...
정경NEWS  |  2013-11-16 11:06
라인
민주당, 강한 야성을 회복해야 한다
민주당이 지난달 23일 원내 복귀를 선언하면서 파행 정국이 새 국면을 맞았다. 추석 민심을 파악한 민주당이 투쟁 방법으로 장외투쟁보다 ...
정경NEWS  |  2013-10-10 11:14
라인
정치의 중심에서 만난 국정원과 민주당
스포츠 경기도 마찬가지이다. 상대가 실력이 있어야 재미도 있고 관중들의 이목을 끈다. 아무리 명문 스포츠 팀이라 하더라도 상대의 실력이...
정경NEWS  |  2013-10-09 10:00
라인
안철수 신당, 이념적 프레임을 깨야 한다
안철수 신당이 점점 구체화되고 있다. 창당 여부를 넘어서 이번에는 최장집 이사장이 아예 ‘대안 정당’이라고 규정했다. 게다가 안철수 정...
정경NEWS  |  2013-06-28 16:32
라인
김한길의 선택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지난달 19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4주기 추모 문화제에 참석했다가 봉변을 당했다. 행...
정경NEWS  |  2013-05-31 10:22
라인
민주주의 원칙과 입법권의 위기
[정경뉴스= 박상병 시사평론가, 정치학 박사, 본지 편집이사] 근대 자유주의 정치 철학을 대표하는 로크(John Locke)는 기존의 ...
정경NEWS  |  2013-05-09 11:28
라인
박근혜 대통령이 바뀌어야 한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지 이제 겨우 한 달 넘었다. 그런데 필자만 그럴까. 겨우 한 달이 아니라 벌써 1년은 지난 것 같은 느낌이다. ...
정경NEWS  |  2013-03-29 18:22
라인
경제민주화는 어디로 갔나
박상병 정가산책박근혜 정부의 5대 국정목표와 이를 이루기 위한 21가지 국정전략,그리고 각 전략에 따른 140개 국정과제가 지난달 21...
박상병  |  2013-03-04 10:11
라인
기로에 선 민주통합당의 운명
박근혜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여야 간에 점점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지난달 24일로 잠정 합의된‘1월 임시국회’가 무산되더니,주요 ...
박상병  |  2013-02-08 14:31
여백
발행인 인사말회사소개정경시론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01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리버파크 1405호  |  대표전화 : 02)782-2121  |  팩스 : 02)782-9898
사업자등록번호: 107-06-75667  |  제호 : 데일리정경뉴스  |  등록일자 2005년 5월  |  등록번호 : 서울아00449
발행일 : 2000년 4월  |  대표이사: 최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재영
Copyright © 2022 정경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